가수 이효리 씨가 후배 아이유(이지은・24)에게

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으면 먼저 스스로를

좋은 사람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라고 조언했답니다.

 

 

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

'효리네 민박'에서 이효리 씨와 아이유는

단둘이 바닷가를 찾았답니다.

 

 

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

노을을 바라보며 연애에 대한

속깊은 이야기를 나눴답니다.

 

 

이효리 씨는 멀리 보이는

모래섬을 가리키며 그곳에서

이상순 씨에 대한 사랑이

싹텄다고 말했답니다.

 

 

아이유가

"사랑이 안 생길 수 없을 것 같다"라고 하자

이효리 씨는

"꼬시고 싶은 남자가 있으면 데리고 와라.

누구나 사랑에 빠질 거다"라고

했답니다.

 

 

이효리 씨는

"난 내가 결혼하면서 제일 걱정이었던 게

내가 바람 피울까 봐였다.

워낙 마음도 갈대 같고 썸도 좋아해서..."라면서

"지난 6년 동안 한 번도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다.

다 뛰어넘을만한 그런 사람을 만나면 된다"라고

고백했답니다.

 

 

이어 "그런 사람이 있더라"라고

덧붙였답니다.

 

 

이효리를 빤히 바라보며

이야기를 듣던 아이유는

"(그런 사람이) 모두에게나 있는 건

아니잖냐"라고 물었답니다.

 

 

이효리 씨는

"기다리면 온다"라고

답했답니다.

 

 

이효리 씨는

"좋은 사람을 만나려고 막 눈 돌리면 없고

나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바꾸려고

노력하니 오더라"라고 조언했답니다.

 

 

이어 "여행도 많이 다니고

책도 많이 보고 경험을 쌓아서

좋은 사람이 나타났을 때

알아볼 수 있는 지혜를 키우라"라고

덧붙였답니다.

 

 

두 사람은 말없이

노을을 바라봤답니다.

 

 

이효리 씨는 노을을 바라보는

아이유 모습을 찍어주기도 했답니다.

신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티스토리 툴바